팜클소식

팜클소식보기
[국민일보] 팜클, 흰개미용 방제용품 ‘캐치맨트랩’ 출시 작성일 : 2017-04-14 조회수 : 337

팜클, 흰개미용 방제용품 '캐치맨트랩' 출시


43652aa086500d26a5b6670736b7be9a_1492151 


 

 

생활환경 연구 개발 기업 ㈜팜클(대표 전찬민)이 흰개미를 유인 및 살충할 수 있는 실내외용 트랩 ‘캐치맨트랩’을 출시했다. 

흰개미는 나무를 갉아먹는 습성 때문에 목조건축물의 천적으로 알려져 있는데 특히 기후변화, 지구온난화 등으로 흰개미의 분포 지역이 확대되면서 흰개미에 의한 목조건축물의 피해는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의 흰개미는 목조문화재와 한옥마을을 중심으로 피해가 확대되고 있으며 일반 가정집과 숙박시설의 목부재에도 피해를 주고 있다. 
 

‘캐치맨트랩’은 이러한 피해를 줄이고자 팜클이 국립산림과학원의 위탁연구과제를 수행하며 개발하게 되었으며, 최근 국립산림과학원(담당: 목재가공과 황원중 박사)으로부터 기술이전을 받아 제품화되었다

‘캐치맨트랩’은 흰개미 실내,외용 트랩으로 국내에 주로 분포하고 있는 지중흰개미가 수분을 좋아하는 점을 이용하여 트랩 내에 액체 약제를 오래 머금을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또한 장내 공생생물을 군체와 공유하는 흰개미의 습성을 이용하였다. 흰개미가 거부감을 느끼지 않는 성분을 사용하여 약제를 먹은 흰개미를 통해 유인되지 않은 개체까지 살충하는 연쇄살충효과가 특징이다. 

제품의 가장 큰 장점은 간편한 설치 방법에 있다. 흰개미는 목조건축물에서 장판 밑, 벽지 뒤, 모서리 등 구석지고 목재가 있는 곳에 자주 나타나는데 기존에는 흰개미를 방제하기 위해 건축물 주변의 토양을 천공하고 흰개미 모니터링 장치를 설치하거나 목부재를 천공하는 방법을 사용하였다. 하지만 ‘캐치맨트랩’은 삼각트랩에 약제를 주입하여 흰개미가 지나다니는 길목에 놓아두거나 부착하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쉽게 설치가 가능하다.

㈜팜클 전찬민 대표는 “팜클은 약 17년 간 우리나라 문화재를 지키기 위한 문화재보존사업을 진행해왔으며, 금번에 출시한 잡스 ‘캐치맨트랩’ 또한 흰개미에 의한 목조건축물 피해를 효과적으로 해결하고자 정부와 협력하여 개발했다”며 “앞으로도 팜클은 우리 문화유산의 생명연장을 위해 다양하고 과학적인 보존처리를 실시하여 우리 문화재 지킴이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팜클은 문화재보존사업 및 살충∙살균 브랜드 ‘잡스’를 운영하고 있는 28년 된 국내 토종 강소기업이다. 팜클은 2000년부터 문화재보존사업에 뛰어들었으며, 흰개미 방제를 위한 연구개발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잡스 ‘캐치맨트랩’은 지난 7일 '한국문화재보존과학회 제45회 춘계학술대회'에서 구두발표와 전시장운영을 통해 첫 선을 보였고, 14일부터 이틀간 전북대학교에서 열리는 '2017년도 한국목재공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도 포스터 발표와 전시장 운영을 통해서 선보인다. 

또한 올 8월 중국 상해에서 열리는 '2017 동아시아문화유산 보존학회 국제 심포지엄'에 참가하여 세계무대를 상대로 ‘캐치맨트랩’을 알릴 계획이다.  

이전글
[조선비즈] 화학포비아 현상 속, 기업들이 내민 해결책은?
다음글
[한국경제] 거품으로 바퀴벌레 간단하게 잡는, 잡스화이트펜스플러스 출시